=========취미공간==========



감자&단호박 카레빵
 흰나리  | 분류 :   | 2006·08·16 01:38 | HIT : 2,912 |

휴가기간중 평소에 빵을 좋아하시는 시아버지를 위해서 감자&단호박 카레빵을 만들어 보았습니다. 예전에 마이드림님 홈에 갔다가 카레빵에 홀딱 반하게 되어 만들어 봤는데 맛에는 더 반하겠더라구요. 한쪽만 먹어도 배가 든든했답니다.
재료 : 반죽(식빵믹스 1봉지, 계란 1개, 우유 160cc),  
속재료 : 감자 3개, 단호박1/4조각, 피망이나 파프리카1개, 양파 1개, 햄 1/3조각, 물 1/2컵
양념 : 카레가루 듬뿍 3스픈, 소금 0.5, 후춧가루 약간


★ 먼저 식빵믹스를 제빵기에 넣고 반죽코스를 돌려 1차발효까지 되는동안 속재료를 준비합니다. 감자는 껍질을 벗기고 단호박과 함께 용기에 담아 물을 조금 붓고 10분 정도 돌려 익힌 다음 숟가락으로 눌러 잘 으깨줍니다.

★ 위에 함께 섞을 속재료로 양파, 피망, 당근, 햄을 준비했어요. 빨강, 초록색 파프리카가 있음 색이 더 좋았을텐데 냉장고에 노란색 파프리카 딸랑 하나 있어 그냥 했어요.

★ 감자와 단호박은 으깼으니 나머지 속재료는 모두 다져둡니다.

★ 팬에 식용유 살짝 두르고 소금을 약간 뿌려가며 볶아줍니다. 저는 불고기 양념한 쇠고기 다짐육이 있어 두스픈 정도 넣어 주었답니다.

★ 익힌 감자와 단호박에 볶은 재료를 넣고 카레가루, 소금간, 후춧가루를 넣어 버무리다 감자가 퍽퍽한것 보다는 부드러운게 좋을것 같아서 물 1/2컵을 넣어 섞어주었답니다.

★ 제빵기에서 1차발효까지 다 완성된 반죽을 꺼낸 후, 눌러서 공기를 한번 빼준 다음 12개의 분량으로 나누어서 밀대로 동그랗게 밀어줍니다.

★ 위에 만든 반죽에 속재료를 한 스픈씩 넣어준 다음~

★ 끝을 잘 오므려 줍니다.

★ 팬에 오므린 부분이 밑으로 가게 담고 위에는 칼집을 넣어 주었답니다.
저는 팬이 작아서 8개는 팬에 넣고 나머지 4조각은 작은 은박 접시에 넣어 구웠답니다.

★ 오븐에서 2차 발효한 다음 계란물을 위에 발라줍니다.

★ 180도 오븐에서 20분정도 구워준 다음 식힘망에 식혀줍니다.

★ 한조각씩 쉽게 떨어지니 먹기 편하고 야채가 듬뿍 들어간 카레빵은 뜨거울때도 맛있지만 냉장고속에 들어갔다 나온 빵도 입에 착착 달아붙는것이 아주 맛있었습니다. 창원 시부모님 가실때 한 판 구워 가져가게 드리고 다음날 친정 별장 갈때 구워 갔었는데 가는길에 차가 어찌나 많이 막히던지 가다가 식사 대용으로 차속에서 먹었답니다. 영양가도 많고 카레향이 솔솔나는것이 한조각만 먹어도 배가 든든했답니다.
카레빵... 북천에 오고가면서 차안에서 배 고플때 참 잘 먹었습니다.
맛있는 간식...참 좋았어요...

06·08·16 07:27  

흰나리 아침 식사는 드셨어요?
아침 일찍 도착해서 컴하고 있군요.
오늘도 열심히 일하고 오세요. 저녁에 맛있는것 해줄께요.
먹고 싶은것 있음 살짝 귀뜸해줘도 됩니다.

06·08·16 07:40  

mydream 넘~ 맛나보이네요..ㅎ.ㅎ.

06·08·16 10:12 삭제

흰나리 사부님 오셨어요?
사부님께서 너무 유명하신 바람에 제가 오래전 친구를 찾았습니다.
친구가 사부님 요리책을 사서 사부님 홈페이지에 들어오게 되었는데 사부님 홈에서 제 얼굴을 보고 놀랐다고 하더군요. 검색해서 제 홈까지 오게 되었다고 하던데...다 사부님 덕분입니다.
연수는 끝났나요?
저는 이제 개학준비 해볼까 합니다.
오늘 머리하러 가려고요...개학이 하루하루 다가옴을 느끼니 숨이 팍 막힙니다.
방학중에 사부님 한번 찾아 뵙는다는게 이런저런 일이 생기네요.

06·08·16 10:17 삭제

수류화개 저도 꼭 따라해보고 싶네요. 더위도 한풀꺽인 것 같으니까 베이킹에 힘 좀 써 봐야겠어용.
82에서 님 요리를 보고 왓어요. 홈피도 멋지고 정말 열심히 사는 부부신거 같아요. 저도 부산인데 어디사시는지?

좋은 내용 잘 보고 갑니다. 늘 행복하세요

06·08·16 19:07 삭제

흰나리 수류화개님
반갑습니다. 같은 부산에 사시는군요.
아무래도 요즘은 덥다보니 베이킹하기 힘들어요. 찬바람 나면 열심히 오븐 돌려보려고 합니다. 님도 늘 행복하시고 맛있는것도 많이 해드세요.

06·08·16 20:41 삭제

네스퀵 빵을 만들때 발효기가 없으면 어떡하죠?
저의 오븐은 발효기능도 없고 제빵기도 없거든요
흰나리님처럼 맛난빵 만들고 싶은데 발효를 어찌해야 할지 몰라 망설여지네요 살짝 갈쳐주셔요

06·08·17 12:05 삭제

흰나리 안녕하세요? 네스퀵님의 닉이 눈에 익습니다.
발효기능이 없는 오븐은요...오븐을 150도 정도에 3분 정도 예열한 다음
전원을 꺼버리고 사용하면 된다고 합니다. 너무 뜨거우면 한 2-3분정도 열어서 식힌후에 발효시켜보세요. 그리고 제빵기가 없어도 손반죽으로 가능하지만 빵을 자주 해드실거면 이 기회에 제빵기 하나 구입하시는것도 좋을것 같습니다. 주변에 제빵기 사서 사용을 잘 안하게 되다고 후회하시는 분들도 꽤 계시던데...저 같은 경우는 제빵기 본전 빼고 있습니다. 찬바람 불면 맛난빵 많이 해드시고 절대 살은 찌지 마세요.

06·08·17 23:28  

맛난빵 많이 해드시고 절대 살은 찌지 마세요.

마이 무그면 살찐다....
말이 되는 소리를 하시오..!!!

06·08·18 10:54  

네스퀵 와~우 흰나리님의 요리조언 멋집니다.
감사합니다.

06·08·19 12:52 삭제

카라 넘 맛나 보여 실습에 돌입하려구요...감사합니다..^^

08·07·05 15:37 삭제

목록     
   감자&단호박 카레빵 11 06·08·16 2912
휴가기간중 평소에 빵을 좋아하시는 시아버지를 위해서 감자&단호박 카레빵을 만들어 보았습니다. 예전에 마이드림님 홈에 갔다가 카레빵에 홀딱 반하게 되어 ...
94    속이 시원한 콩나물 해장국 5 06·08·14 2222
휴가를 같이 보내려고 시부모님과 도련님이 저희집에 오셨어요. 전날 저녁 친정 부모님과 고기를 구워 술 한잔 하셨는데 아들, 딸을 나눠 가진것이 기분 좋으...
93    김치쌈밥싸서 해변으로.... 3 06·08·08 2419
주말에 아들 녀석이 해수욕 가자고 난립니다. 저는 어릴때부터 바닷물을 싫어해서 바다로 수영가는건 좋아하지 않는데 아들녀석이 원하니 어쩌겠어요...가야죠....
92    엄마표 나물로 만든 비빔밥과 순두부찌개 1 06·08·08 2233
주말에 용궁사 갔다가 유명하다는 해운대 신시가지에 있는 순두부집을 갔었습니다. 소문을 무색하게 할 만큼 나물에는 참기름 냄새 하나 안나고 나물도 말라 ...
91     킹크랩-귀한 아들 오는 날 7 06·07·31 2306
경북 의성에서 공중보건의를 하고 있는 동생이 주말에 왔었어요. 다음주 휴가를 얄밉게도 가족들과 함께 안보내고 개인적인 시간을 보낸다고 이번주에 내려 왔...
90    녹차시나몬롤 3 06·07·31 1953
일요일 아침에 일어나니 빵을 먹고 싶다는 생각보다 굽고 싶다는 생각이 막 들었어요. 빵을 집에서 구우면 먹는 즐거움도 크지만 구울때 나는 냄새가 또한 ...
[1][2][3][4][5] 6 [7][8][9][10]..[21]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

위로... 메인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