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아빠방==========



  
  흰나리 
  
 엄마와 재민이의 악기연주
위암선고 받기 8년전(2002년도) 그땐 우리 엄마도 교직생활 열심히 하셨던 건강한 분이셨습니다. 외손자 재민이와 함께 즐겁게 악기 연주를 하는 모습을 담아둔 동영상입니다.
.
흰나리 2010/08/20    

엄마!
일상적인 엄마의 목소리 듣고 있으니 엄마 생각이 더 간절해집니다. 너무너무 보고 싶은데...꿈에서도 엄마를 볼 수 없어요. 벌써 극락세계에 가신건가요?
엄마는 좋은일 많이 하셨으니 꼭 좋은곳에 가실겁니다.
이제 다음주면 49제 막제가 됩니다. 막제때 나보고 제문을 읽어라고 하는데...그런 어려운 말보다는 "엄마 사랑합니다, 존경합니다." 이런 말 하고 싶어요. 나 아무리 생각해도 엄마의 소중함을 몰랐던것 같아요. 세상의 모든 엄마는 다 자식에게 엄마처럼 당연히 한다고 생각했으니...나에게 많이 서운하셨죠? 엄마 병실에서 투병할때 우리에게 "우리 덕분에 살면서 너무 행복했다고 하셨는데..." 제가 엄마에게 할 말인것 같아요. 난 엄마 덕분에 너무 행복했었는데...우리 또 가족의 인연으로 이 다음에 만나요. 그땐 제가 더 사랑하고 희생하겠습니다. 이게 마지막인줄 알았더라면 병실에서 투병할때 동영상 남겨둘걸 하는 후회가 너무 많이 됩니다. 우리 사랑한다던 엄마의 말씀 꼭 담아두는건데....



[ 2004/01/15 ]
 글 아래 리플 다는 방법  [10]
  3373
[ 2003/11/02 ]
 다시 찾은 생명  [512]
  7951
[ 2005/01/28 ]
 수필가로 등단을 하게되다  [31]
  4712
[ 2010/05/31 ]
 엄마와 재민이의 악기연주   [1]
  3880
41 [ 2010/05/28 ]
 민요를 잘 부르던 엄마   [1]
  3661
40 [ 2010/05/28 ]
 아빠와 함께 쉘위 댄스  
  3596
39 [ 2010/05/28 ]
 다함께 차차차  
  3689
38 [ 2010/05/27 ]
 엄마의 새타령  
  3548
37 [ 2009/01/09 ]
 번개모임 소식   [1]
  3440
36 [ 2008/07/20 ]
 추임새=맞장구   [3]
  3025
35 [ 2008/07/11 ]
 六食君子   [9]
  3318
34 [ 2008/07/04 ]
 김찬삼 교수님을 추모하며   [10]
  10065
33 [ 2008/07/03 ]
 희안한 퇴임식   [4]
  4080
32 [ 2008/07/01 ]
 새아기 취업 선물   [3]
  3556
31 [ 2008/06/16 ]
 동래여고 회갑잔치 하던 날   [18]
  4921
  1 [2][3]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위로... 메인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