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아빠방==========



  
  흰나리 
  
 한자카드놀이-위무한 사람의 넋두리 7

위무한 사람의 넋두리 7 <한자카드놀이> 1983년 내가 진주여중에 근무 할때 교무실에서 피우던 난로는 지금과는 달리 나무로 불을 때는 것이었다. 어느날 난로옆에 상장이 잔뜩 쌓여서 난로속으로 들어가기를 기다리고 있엇다. 그 상장은 교장선생님께서 진주시 교육청 교육장으로 발령이 나셨기에 교장선생님 함자가 새겨져서 못 쓰게된 상장들이었다. 나는 두껍고 질이 좋은 상장들이 난로속으로 들어가는 것이 너무 아까워서 집으로 가지고 왔다. 우리 아이들은 그 상장 뒷면에 그림도 그리고 딱지도 만들고 연습장으로 활용을 해도 그 양은 줄지 않았다. 나는 그 상장을 어디에 활용할까 궁리하다가 상장을 적당한 크기로 잘라서 우리 아이들 한자교육용 카드를 만들었다. 남편은 카드에 번호를 적고 한자와 필순을 적었다. 나는 매일 하루에 한자씩 가르치기로 작정하고 우리 아이들에게 새로운 글자는 30번씩 쓰게하고 복습은 10번씩 쓰고 읽기는 그동안 모인 카드를 매일 전부 읽혔다. 처음 한자공부를 시작한 날이 10월24일이라고 기억된다. 공부를 시작한지 백일째 되던날 백일 기념 파티를 열어 주었다. 말이 파티지 아이들이 좋아하는 과자와 음료수에 엄마 아빠와 박수치며 노래하는 정도였는데도 불구하고 아이들은 너무 즐거워하며 200개 되는날 또 파티를 열고 싶어서 하루에 두자씩 공부를 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나는 욕심내지 않고 하루에 한자를 고집했다. 하루에 한자씩 1년이면 365자인데 그 중에서 반만 기억해도 150자는 되니 하루에 두자씩 공부하며 하루 공부하고 며칠 쉬고 하면서 불규칙적인 공부보다는 매일 꾸준히 공부하는 습관을 길러주고 싶었을 뿐만아니라 우리가 영양분을 제대로 섭취하지 못하면 영양실조에 걸리듯이 머리 속에도 매일 지식을 넣어주지 않으면 문화실조에 걸리게 된다는 것을 인식시켜 주고 싶었다. 그래서 우리 아이들은 아침 등교길에는 탈무드나 야사 노래 등을 배우고 저녁에는 거실에 상을 펴고 둘이 마주 앉아 윤석중선생님의 동요를 외우고 한자공부를 했다. 그 결과 어린 나이에 날씨가 추운날 手足이 차다는 표현을 하는게 너무 대견했고 상당한 학습 효과를 본 것으로 기억 되는데 한 5년 만 계속 했었다면 좋았을 것을 나의 게으름으로 2년 정도로 그친 것이 지금 생각하면 후회스럽다. 최근 중국과 교류가 활발해지면서 초등학교에서도 한자교육을 권장하고 있고 요즘 젊은 부부들의 애 안 낳는 이유 중의 하나에 사교육비 문제도 들어 있는데 예전과 달리 요즘 젊은 부부들은 고학력에다 다양한 특기들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조금만 자신을 희생하며 자녀교육에 관심을 가지면 사교육비 문제도 해결되고 이 다음에 자녀들이 자라서 한자 ,피아노, 그림 등은 부모로부터 배웠다는 자부심을 가지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가져본다. "한자와 한글은 수레의 두 바퀴와 같고 한자는 한글을 더욱 빛나게 해준다"라는 말을 되새기며 전국 경제인 연합회와 한국 무역 협회등 경제 5단체에서 지난해 말"소속 기업체 신입사원 채용 때 한자 구사 능력 시험을 실시 할 것을 적극 권장하기로 합의했다."는 결정에 따라 한자교육을 둘러싼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는 보도를 보니 옛날 생각이나서 몇자 적어보았다. 2004년1월13일 씀


mydream 2004/03/25   

정말 대단하세요.
자식교육을 위해 이처럼 노력하신 어머님은 정말 훌륭한 분이십니다.
자식은 그 부모의 얼굴이라고 했는데.. 자식들이 이처럼 훌륭하게 된것도
모두 어머님께서 뿌리신 정성인듯 싶습니다. 정말 존경드리구요.
늘 건강하시고~ 행복한 나날되세요.^^
4월 1일에는 부족하나마 저희집에서 만나뵙고 싶습니다.
그때가 어서 기다려집니다.

흰나리엄마 2004/03/25   

어제는 영지님이 날 감동 시켜 울리드니
내 딸 흰나리는 선생님께서 감동 시켜 울렸더군요.
살아 있다는 사실이 이렇게 행복한데...
생목숨을 끊는 사람들이 있으니 안타깝습니다.
보고 싶습니다.
주정희 교감선생님과 함께...
배풀어 주신 은혜 갚을 길이 막막합니다.
김정자형님께서 연화리에 초대를 하시는데 만나 뵙고 의논하고
싶습니다.

최명호 2004/03/30   

조여사님

안녕하신지요?

친구편에 가끔식 많이 회복하시여 일상사 많이 챙기시고 덕분에 기압도 단단히

받고 있다고 지금은 웃으며 얘기하곤 합니다. 컴맹수준이라 아름답고 귀한글

보내주셔도 변변히 답장도 못해 드리는데 명단에서 솎아버리지도 않고 계속

좋은말씀 보내 주셔서 정말 고맙습니다.이번에 보내주신 아들들 한자교육 방법은

정말로 가슴에 와 닿는 내용으로 감명깊게 읽었읍니다. 한자 공부는 나도 싫어했

고 부전자전인지 아들도 결사적으로 싫어해서 공부를 시키지 않은게 정말 후회

되었읍니다.손자한테는 조여사님 방법대로 제대로 가르쳐 볼 생각입니다.

장남혼사를 코앞에 두고 염려가 크겠읍니다. 남자는 큰기침 한번하고 눈만 껌벅

거리면 시간이 모든걸 해결하는데 모든일 처리는 여자분들 몫이지요? 한국에 태어

나신게 불행도 되고 생각에 따라서는 행복도 되겠지요?. 어쨌든고생이 많으시겠는

데 도와드릴일이 있으면 말씀 하시면 집사람을 보내드리겠읍니다.

오늘은 이만 말씀드리고 다음 또 소식 드리겠읍니다.

안녕히 계십시요.

최옥윤 2004/03/30   

아름다운 향기가 느껴집니다

선생님의 좋은 글 좋은 음악 정말 행복하고 잠시의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선생님의 좋은 글속에서 자녀들이 자랑스럽게 반듯하게 성장하였을꺼라는 느낌이 듭니다

선생님 이렇게 만나게 되어서 기쁨니다

답장은 자주보내지 못해도 아름다운 글과 음악은 행복한 마음으로 들을께요

그리고 요즘 마음이 우울했답니다

선생님의 따뜻한 마음이 위로가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흰나리 2004/05/06    

이글은 월간모던포엠 2004년 5월호에 실린 글입니다.

김조자 2004/06/05   

항상 긍정적인 사고로
윤기나는 삶을 위해 노력하는
선종 어머님 !

지난 세월의 소중함이
헛되지 않은 자신감으로
지금의 결과에 감사하는
그래서
닮고 싶은 교육의 길입니다

비온 뒤에 개인 하늘
들녘넘어
맑고 풍요로운 무지게 닮은
글들이 행기롭게 피어나는

지금은 영글어
나의 마음에 빛이 되고 있음을
아시는지요? 2004/05/14

mocha 2004/07/29   

우리작은 아이가 2학년인데..한자책을 가지고 왔더라구요. 교재를 할까 학원을 보낼까 생각했는데..흰나리님 글을 보고 많이 도움이 되었네요.



30 [ 2008/05/13 ]
 천송정의 웃음소리-사돈청하기   [11]
  3258
29 [ 2008/04/29 ]
 동래여고 67기 봄 나들이   [19]
  4022
28 [ 2004/06/08 ]
비밀글입니다 위무한 사람의 넋두리9   [12]
  414
27 [ 2004/04/09 ]
비밀글입니다 위무한 사람의 넋두리8   [27]
  419
26 [ 2004/01/27 ]
  맑고 향기로운 사람 6. (처음 느낌 그대로)   [7]
  3263
[ 2004/03/24 ]
 한자카드놀이-위무한 사람의 넋두리 7   [7]
  3315
24 [ 2004/03/03 ]
 탈무드-위무한 사람의 넋두리6   [6]
  3083
[ 2004/01/15 ]
 글 아래 리플 다는 방법  [10]
  3416
22 [ 2003/12/19 ]
 나의 딸 흰나리 - 위무(胃無)한 사람의 넋두리 5   [5]
  4079
21 [ 2003/12/29 ]
 지장보살. 지장보살-맑고 향기로운 사람 4   [2]
  3076
20 [ 2004/01/07 ]
 맑고 향기로운 사람 5 (저어라예)   [9]
  2878
19 [ 2003/12/16 ]
 지다 知多 - 위무(胃無)한 사람의 넋두리 4   [6]
  2791
18 [ 2003/12/13 ]
 날아라 새들아 - 위무(胃無)한 사람의 넋두리 3   [5]
  2550
17 [ 2008/05/24 ]
 들어오는 복을 왜 차요  
  3176
16 [ 2006/12/07 ]
 신호문화센터의 밤   [6]
  3095
  [1] 2 [3]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위로... 메인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