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아빠방==========



  
  흰나리 
  
 신호문화센터의 밤


우리 아파트 근처에 신호 문화 교실이 생겼다.
건강을 차츰 회복하게 되니 그 동안 숨어있던 끼들이 발동하여 발걸음을 문화 교실로 옮겨 댄스 스포츠와 민요 장구를 배우게 되었다.
장구 치고 노래하고 춤을 추는 것이 많이 힘들었지만  새로운 것을 배운다는 것은 스트레스도 있지만 정말 즐겁고 행복하다.

댄스 스포츠는 바쁜 남편에게 사정하여 저녁 시간에 같이 배우는데 나이가 들면서 부부가 취미 생활을 같이 해야 한다는 생각이 간절하다.

문화 교실을 개방 한지 겨우 네 달 밖에 되지 않았지만 회원들의 열정과 단합을 위해 연말 이벤트로 신호 문화의 밤(재롱 잔치)를 열게 되었다.

춤 노래 장구 등 모든 면에서 미숙하지만 회원들이 정성껏 음식을 마련하고 주변의 지인들을 초대하여 조촐한 잔치를 마련하여 하루 저녁을 즐겁게 보냈다.

분명 살아 있다는 것은 행운이고 축복이다.
축복된 삶을 누리기 위해서는 살아있는 동안 하루하루를 마음 편하게 먹고 재미있게 웃으면서 즐겁게 살아야겠다고 다짐해 보면서 내년에는 좀 더 발전된 재롱 잔치를 기대해 본다.

▶를 누르시면 동영상을 감상 할 수 있습니다.


▶를 누르시면 동영상을 감상 할 수 있습니다.
.
2006/12/12    

저 역시 즐거운 밤이었습니다.

흰나리 2006/12/12    

재민아빠야! 우리도 엄마,아빠처럼 스포츠 댄스 배우러 가자.
부부가 같은 취미를 하는건 분명 멋지고 바람직한 일인것 같다.

2006/12/16    

재민엄마야...
내가 몸이 하나거든..
등산에 사진에 골프까지..
정말 취미생활도 이젠 힘들다..
내도 숨 좀 쉬자..!!

그리고 등산은 아주 좋은 운동이고 취미거든..
내 멋진 등산복 사줄테니 내하고 산에 가자..
좋제?

이제국 2006/12/20   

안녕하세요....
오늘 갑장모임을 마치고 집에와서 홈을 열어보았습니다.
잘 꾸ㅡ며진 방입니다.
정돈이 아주 잘 된...
이제는 더욱 어른 스럽고 원숙한 수다스러움이 조선생님의 건강을 다시 찾아주었고...
삶의 강한 의지가 선생님을 다시 소생시켰나봅니다.
많이 배우고 헤어졌습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더 수다스런 조선생님 독톡한 개성이 넘친
화법을 기대합니다.
감사합니다. 안녕히..............

장지봉 2007/01/11   

안녕하세요? 여러가지로 바쁘다는 핑게로 소식을 드리지 못하고 지나가는 한해를 뒤돌아 보며 홈페이지가 있다는 지난날의 기억을 더듬어 홈페이지를 찾아 들려서 안부 인사를 드립니다. 이제는 꾸준히 보내오던 좋은 말씀과 소식(메일)이 없어 심심하기도했지요. 좌우간 가는 2006년 잘~~ 마무리 하시고 새해에는 더욱 즐겁고 행복한 나날이 계속되시기를 빕니다.

IP Address : 211.208.7.254

조말순 2007/01/11   

교감선생님 !
반갑습니다. 인사가 너무 늦어서 죄송합니다.
이자원 부장은 천사표라서 교감선생님을 잘 보필 하실 것입니다.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내년엔 꼭 승진하세요.



30 [ 2008/05/13 ]
 천송정의 웃음소리-사돈청하기   [11]
  3259
29 [ 2008/04/29 ]
 동래여고 67기 봄 나들이   [19]
  4022
28 [ 2004/06/08 ]
비밀글입니다 위무한 사람의 넋두리9   [12]
  414
27 [ 2004/04/09 ]
비밀글입니다 위무한 사람의 넋두리8   [27]
  419
26 [ 2004/01/27 ]
  맑고 향기로운 사람 6. (처음 느낌 그대로)   [7]
  3264
25 [ 2004/03/24 ]
 한자카드놀이-위무한 사람의 넋두리 7   [7]
  3316
24 [ 2004/03/03 ]
 탈무드-위무한 사람의 넋두리6   [6]
  3083
[ 2004/01/15 ]
 글 아래 리플 다는 방법  [10]
  3417
22 [ 2003/12/19 ]
 나의 딸 흰나리 - 위무(胃無)한 사람의 넋두리 5   [5]
  4079
21 [ 2003/12/29 ]
 지장보살. 지장보살-맑고 향기로운 사람 4   [2]
  3077
20 [ 2004/01/07 ]
 맑고 향기로운 사람 5 (저어라예)   [9]
  2880
19 [ 2003/12/16 ]
 지다 知多 - 위무(胃無)한 사람의 넋두리 4   [6]
  2792
18 [ 2003/12/13 ]
 날아라 새들아 - 위무(胃無)한 사람의 넋두리 3   [5]
  2550
17 [ 2008/05/24 ]
 들어오는 복을 왜 차요  
  3176
[ 2006/12/07 ]
 신호문화센터의 밤   [6]
  3095
  [1] 2 [3]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위로... 메인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