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나리방==========


이해인 詩 2002/07/29
흰나리 님의 글입니다.

마른 향내 나는
갈색 연필을 깎아
글을 쓰겠습니다

사각사각 소리나는
연하고 부드러운 연필 글씨를
몇번이고 지우며
다시 쓰는 나의 하루

예리한 칼끝으로 몸을 깎이어도
단정하고 꼿꼿한 한 자루의 연필처럼
정직하게 살고 싶습니다

나는 당신의 살아있는 연필
어둠 속에도 빛나는 말로
당신이 원하시는 글을 쓰겠습니다

정결한 몸짓으로 일어나는 향내처럼
당신을 위하여
소멸하겠습니다


9
 희망찬 사람

 흰나리 
2008/03/07 2416
8
 첫마음 [290]

 흰나리 
2008/01/08 14739
7
 홈지기 인사드립니다.

 흰나리 
2007/12/27 1959
6
 오늘 하루가 가장 큰 선물입니다 [1318]

 흰나리 
2006/01/16 4853
5
 사랑이 담긴 따스한 말 한마디로...

 흰나리 
2006/08/18 2281
4
 흰나리는 여행갑니다.

 흰나리 
2006/01/14 2318
3
 기다리던 방학

 흰나리 
2005/12/30 2430
2
 드디어 흰나리 홈이 옷을 갈아 있었습니다. [132]

 흰나리 
2005/12/18 3029

 이해인 詩

 흰나리 
2002/07/29 2322
  1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위로... 메인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