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미공간==========



두부김치와 꽈리고추멸치볶음
 흰나리  | 분류 :   | 2008·01·10 00:32 | HIT : 5,906 |
시부모님께서 부산에 일이 있어 다녀 가셨는데 언제나 처럼 냉장고를 가득 채워 주시고 가셨습니다. 그리고 국산 콩으로 직접 만드셨다면서 두부를 순두부, 네모두부, 비지까지 가득주셨어요. 사실 두부가격은 사면 얼마 안하지만 맛있는 두부를 자식에게 먹게하고픈 어머니의 맘이 담겨있어 어머니표 두부는 저에겐 두부이상의 의미가 있어요.
아직까지 흰나리는 양가 부모님께 받기만 하고 있습니다만 언젠가는 저도 주신 사랑 갚을 날이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오늘은 어머니표 두부로 두부김치를 만들어 시부모님께 상차림을 해보았어요.
김치로 만든 요리는 뭐든지 맛있는것 같아요. 게다가 사랑의 조미료가 들어간 어머니표 김치다 보니 더 맛있겠지요?
♣ 먼저 물에 소금을 약간 넣고 두부를 데쳐줍니다.

♣ 돼지고기는 소금,후추,맛술,생강가루로 밑간을 하고 김치는 다진마늘과 참기름을 넣고 조물조물해줍니다.

♣ 팬을 달군 후 돼지고기를 센불에서 볶은 다음 김치와 양파를 넣고 볶아줍니다.

♣  마지막으로 풋고추, 팽이버섯, 파를 넣어주면 끝~~!!(저는 풋고추가 없어서 생략했어요.)

역시 파는 두부보다 훨씬 고소했답니다. 다음엔 어머니에게 두부 만드는법 꼭 배워 볼려고 해요.
꽈리고추 멸치 볶음
재료: 꽈리고추1봉지, 잔멸치2컵, 마늘 10쪽
양념: 진간장3스픈, 물엿2스픈, 설탕1스픈, 맛술3스픈, 깨소금

♣ 꽈리고추와 편으로 자른 마늘을 1/2컵을 붓고 센불에서 끓이다가 끓기 시작하면 불을 줄여 중불에서 물기가 없어질때까지 익혀줍니다.

♣ 두껑을 열고 식용유 두르고 미리 팬에 볶아서 고소하게 만든 멸치를 넣고 위의 양념을 넣어 재빨리 뒤적거려주면 끝~~!!!

어머니께서 멸치가 아주 맛있게 볶아졌다고 칭찬 무지 많이 해주셨어요.
♣ 냉동실에 얼려둔 수육도 삶아서 양념장과 새우젓에 쌈을 싸서 먹었답니다.

잠시 다녀가셨는데 우리집 냉장고는 꽉 채워져있구 게다가 짠순이 며느리가 과일도 안사먹는다고 생각하셨는지 농산물 시장가서 과일을 박스로 사다가 베란다에 두고 가셨습니다.
100점 시부모님 맞나요?
자신에게는 인색하시면서 자식에게는 아낌없이 다 주시는 이 분들을 저는 남편보다 사실 더 사랑합니다.
민이엄마, 잘 먹었다...^^
그리고 설마 신랑보다 시부모님을 더 사랑하려고..
내 삐낀다..^^

08·01·12 18:20  

흰나리 삐지세용
진짜루 어머니,아버지 덕분에 당신 봐준다는것만 알아두쇼.
08년도에는 酒神과 멀리 하세요.
아셨죠?

08·01·13 23:32  

82 상구맘 ( kidj3001 , 2008-01-10 10:52:53 )
오랫만이시네요.
저도 오랫만에 82에 들렀어요.
전에 다친 아드님 이젠 괜찮죠?
100점 시부모님 맞으시구요,그렇게 받아들이는 흰나리님도 100점 며느님이네요.
두부김치에 양가부모님께 듬뿍 받는 사랑이 묻어 있어선가 정갈하게도 담으셨네요.
저도 오랫만에 두부김치 해 먹어야겠어요.

헤세드 ( esyun923 , 2008-01-10 11:47:52 )
반갑습니다 흰나리님..^^
요즘 방학이라 너무 좋으시죠? 재민군과 모처럼 좋은시간 보내시겠네요
흰나리님은 절 잘 모르시겠지만 전 흰나리님의 오래된 팬이랍니당~~
님의 홈피와 마이드림님 홈에도 가끔 구경가고 그러거든요 ㅎㅎㅎ
이땅에 흰나리님과 흰나리님의 부모님같은 사람만 있다면 고부갈등이란 단어는 아마 사전에서나 찾아야 할 그런말이 될거예요 ^^ 그쵸?
그나저나 두부 정말 고소~하니 맛있을것 같애요
전 아쉬운데로 풀**두부라도 한모 사와야 할듯...

흰나리 ( sunfill , 2008-01-10 15:41:24 )
상구맘님 안녕하세요?
우리 재민이를 기억하시는군요.
예전에 다리속에 넣었던 와이어를 빼는 내일 잡혀있어서 오늘 입원하러 갔다가 재민이 보다 더 급한 할머니께서 입원실이 없어 수술이 힘들게 되어 양보하고 돌아 왔습니다.
내일 오전에 입원해서 오후에 수술을 할거랍니다.
다리의 뼈는 튼튼히 잘 붙었습니다.
재민이 기억해 줘서 너무너무 감사드려요.
헤세드님!
어머나! 저희를 기억해 주시고 팬이란 표현을 해주시니 황송할따름입니다.
늘 부모님께서 베풀어 주시니 저에겐 고부갈등 같은건 상상 할 수없어요.
한참 모자란 거를 많이 아껴주신답니다.

오늘도맑음 ( jjeon2669 , 2008-01-10 16:48:39 )
사진 넘 먹음직스럽게 잘 올라왔어요^^
저희 시어머님이랑 비슷하세요
항상 냉장고 가득차게 장을 봐 주세요, 반찬도
넘 고마우세요
잘 해드려야는데 전 해드릴게 넘 없어요 ㅡㅡ;
전에 시댁가선 갑자기 점심을 먹게 되었는데
어머님께서 구워주신 갈치가 온통 꼬리랑 머리부분이라
속으로 기분이 안좋았거든요, 왜 이런걸 주시나
나중에 집에 가서 엄청 죄송했어요
싸주신 봉지중에 갈치가 있었는데 다 통실한 몸통부분만...
항상 그랬는데 늘 당연한 듯 먹었던 거죠
좋은 건 항상 저희를 더 많이 챙겨주시고
ㅠㅠ 그런 어머님 생신을 얼마전 깜빡 잊고 지나버렸어요
뒤늦게 생신상 차려드렸지만 아직도 죄송한 맘이...

08·01·24 09:03 삭제

목록     
125    담백한 요리가 이렇게 쉽다니~~!! (쿠진통구이그릴 사용기) 16·07·15 1129
다음의 내용은 「마이드림의 행복한 요리」 에서 보내주신 「쿠진 통구이 그릴」 체험단 선정 사용 후기를 재민아빠가 적은 글 입니다. ※ 제1부 프롤로그와 ...
124    찹쌀 도너츠와 단팥빵 16·06·18 563
15년 전 그녀를 알게 되었고 열심히 사는 그녀의 모습을 보며 무조건 닮고 싶어 롤 모델로 삼은 적이 있었다.  그녀는 컴에 무지했던 나에게 신세계...
123    감자와 버터의 만남(마이드림님버전) 2 08·07·08 7978
매주 수요일 아침이면 몇몇 여선생님들이 모여서 원어민 교사에게 영어 수업을 받는답니다. 워낙 자신이 없는 영어라 하고 싶지 않았는데 엄마가 기회가 될때 ...
122    아주 가끔은 필 받아~!!! 5 08·06·27 4864
30대 중반이 되도록 친정에서 식사를 해결하고 직장을 다니다 보니 편하고 식비를 절약할 수 있는 장점도 있으나  이렇게 살다보면 40, 50대가 되...
   두부김치와 꽈리고추멸치볶음 3 08·01·10 5906
시부모님께서 부산에 일이 있어 다녀 가셨는데 언제나 처럼 냉장고를 가득 채워 주시고 가셨습니다. 그리고 국산 콩으로 직접 만드셨다면서 두부를 순두부, 네모...
120    고등어 잡는 날(추어탕) 4 07·09·12 7614
얼마전에 이웃 아주머니께서 맛있는 추어탕을 끓여 오셨어요. 우리 시어머니께서 끓여주시는 추어탕 만큼이나 맛있었는데 놀란건 시어머니처럼 미꾸라지로 끓인게 ...
1 [2][3][4][5][6][7][8][9][10]..[21]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

위로... 메인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