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나리방==========



  
  흰나리 
  
 sun.gif
  
 도전 골든벨 녹화 하던 날
전날밤 또 애플릿에 푹빠져서 새벽에서야 잠을 잔 탓인지
아침에 늦잠을 자고 말았다.
방송에 출연은 안하지만 그래두 예쁘게 해 가고 싶었었는데...
학교에 다른 선생님과의 약속때문에 화장도 대충하고
머리 손질할 시간이 없어서 모자를 쓰고 갔었다.
20분만에도 준비를 할 수 있다니!!!

서둘러 온 탓인지 학생문화회관에 도착한 시간은 모임 10분전이였다.
근데...아침 8시 30분에 다들 집합했는데...
우리가 녹화를 하러 들어간 시간은 10시가 훨씬 넘는 시간이였다.
다리도 아프고 아침에 서둘렀던것이 억울하기까지 했었다.

막상 녹화를 위한 준비를 마치고 안으로 들어갔을때는 흥분 그 자체였다. 
보기만해도 심장이 두근두근...
우리 학교에서 꼬옥 골든벨을 울리길 간절히 바라며 방청객으로 동참을 했었다.

나의 실수로 담고 싶었던 영상을 제대로 담질 못했다.
영어 선생님께서 문제를 내시는 장면을 담아서 학교 홈피에 올리려고 했는데...
마이크를 켜지 않고 찍는 바람에 멋진 목소리가 담기질 않았다. 우찌 우런 실수를....

아래 사진에 찍힌 이 남자는 이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아나운서..
그는 매너가 정말 좋은 아나운서였다.
11월24일 오후 7시 10분 KBS 꼬옥 봐 주세요.


김홍성 아나운서와 함께

.

김귀연 2003/12/11   

쌤 꼭 중국사람 같에요. 아나운서가 자기쪽으로 기울었잖아!!!!



22 [ 2004/06/25 ]
 소심해서 맘 고생하는 흰나리   [7]
  2792
21 [ 2004/06/22 ]
 노동이 주는 기쁨   [2]
  2311
20 [ 2004/06/11 ]
 드디어 출장가는 날   [4]
  2374
19 [ 2004/06/03 ]
 나리는 복많은 여인   [7]
  2754
18 [ 2004/05/12 ]
 베풀수 있다는건   [4]
  2184
17 [ 2004/05/06 ]
 월간모던포엠에 실린 우리 가족의 글   [6]
  2632
16 [ 2004/01/14 ]
 어제의 동료들...   [2]
  2257
15 [ 2003/12/02 ]
 학예전을 마치고...   [6]
  2578
14 [ 2003/10/25 ]
 초대(사부님의 일기에서 펌)   [1]
  2515
13 [ 2003/10/25 ]
   [re] 초대(사부님의 일기에서 펌)   [1]
  2127
12 [ 2002/12/05 ]
 반송중학교에서 걸려온 전화 한통   [3]
  3104
11 [ 2003/02/10 ]
 우리 시어머니   [4]
  2969
10 [ 2002/11/22 ]
 휴우~힘들다.   [1]
  2601
[ 2002/11/18 ]
 도전 골든벨 녹화 하던 날   [1]
  3581
8 [ 2002/09/27 ]
 TV는 사랑을 싣고   [1]
  3033
  [1][2] 3 [4]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위로... 메인으로...